상단영역

실시간뉴스
편집 : 2022-12-08 22:26 (목)

본문영역

  • 교육
  • 입력 2022.11.23 19:10

'부산형 교육과정 개발 공청회' 시민들 반대로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시민들 단상 점거하고 원천적 무용론 제기

지난 21일 부산시 교육청이 부산의 모 호텔 강당에서 '부산교육과정 총론개발 공청회'를 열었으나 시민들 반대로 무산됐다.

부산시 교육청에 따르면 '부산교육과정은 부산지역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우게 될 교육과정으로 부산에 최적화한 교육 프로그램을 규정하는 것'이란다. 즉 국가교육과정에서 미흡한 지역의 특색과 지역 교육공동체 요구를 보완하려는 시도로서 관련 편성·운영지침 등을 넘어 전면적인 교육과정 개발에 나선다는 것이었다.

이날 공청회는 교원과 학부모, 학생 대표와 시민 등 수십 명이 모였다. 그러나 시작과 동시에 10여 명의 시민들이 단상에 올라가 공청회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취지는 그럴듯하지만 이것은 전 교육감 임기 중에 시도된 것인데다 너무 진보적으로 가장 중요한 자유민주주의등아 빠진 것도 큰 문제지만, 교육부의 2022 개정안도 전국적으로 갈등이 많은데 왜 이런 것을 만들려 하느냐. '며 원천적 무용론을 제기했다.

현장에 있었던 시민에 의하면 '교육청 관계자들이 항의하는 시민들의 말을 들으려 하기 보다는 사진과 동영상을 찍으며 고발하겠다고 외쳐 학부모들과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켰다. 아마도 추후 학부모들의 강력한 항의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청회를 주도한 교육청 관계자들이 신임 교육감의 추인을 받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전교조 부산지부는 성명을 통해 해당 단체와 부산시교육청을 규탄했다. 이들은 공청회는 시작 전부터 보수단체의 고성으로 시작조차 하지 못했다. 공청회 파행과 취소에 대해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참석자와 단체 관계자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관계자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중재하기도 했지만 허사였다. 결국 공청회가 무산됨으로 다음 달 부산 교육과정 총론 발표 자체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 넥스트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